지난 18개월 동안 나는 대부분 별빛 아래서, 때로는 텐트 안에서, 대부분 강가에서, 혹은 다른 곳에서 100일 이상을 야외에서 잠을 잤습니다. 그러나 단 한가지 변함 없는 것은 특히 써머레스트의 울트라라이트 코트 위에서 캠핑을 했다는 사실입니다.

2016년 국립공원관리공단(National Park Service)에서는 100주년 맞이하여 그 날을 기념하기 위해 여러 곳을 방문하였습니다. 그것은 계획된일이 아니라 갑작스러운 방문이었습니다. 늘 다니던 산길이 아니라 나무 보트로 강을 따라가는 모험이었습니다.

K-002 (2)

 

국립공원에서는 하이킹, 자전거 타기, 카약, 오프로드, 승마 등 다양한 아웃도어를 경험할 수 있는 방법이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. 나는 이 모든 것들을 조금씩 해보았는데, 손으로 만든 마호가니 재질의 드리프팅 보트로 멀리 떨어진 강과 위험한 급류를 타고 모험 하는 것을 제일 좋아합니다.

그 나무로 된 보트로 나는 빙하 국립공원의 플랫헤드 강 (Flathead River in Glacier), 그랜드 테톤 국립공원의 스네이크 강 (Snake in the Grand Tetons), 로키 산의 콜로라도 강(Colorado River in Rocky Mountain), 그랜드 캐년(Grand Canyon), 그리고 캐년랜즈 국립공원(Canyonlands National Parks)과 다른 많은 지역을 여행했습니다.

K-003

 

모든 모험에서 나는 코트 위에서 잠을 잤습니다. 네오에어 매트리스와 계절에 맞는 슬리핑 백도 함께 사용하였습니다. 다양한 날씨가 예측되었지만, 나는 잘 준비되어 있었기에, 티턴 (Tetons)에서는 눈을 옐로우스톤(Yellowstone)에서는 우박을 캐년랜즈(Canyonlands)에서는 혹독한 더위를 로키 마운틴 국립공원(Rocky Mountain National Park)에서는 서리를 올림픽 산 (Olympics)에서는 폭우를 그랜드 캐년 (Grand Canyon)에서는 먼지 폭풍과 강풍을 크레이터 호수 (Crater Lake)에서는 번개와 마주 쳤지만, 아무런 일이 없었습니다. 대자연의 어떠한 날씨에도코트와 나는 서로 일체가 되었습니다.

K-004

 

4월에는 보트로 아칸사스 주의 버팔로 강 (Buffalo River)으로 향했습니다. 그 다음 달에는 오레곤 주의 데슈트 강 (Deschutes River)으로 향했습니다. 6월에는 야생경관 강 조례의 핵심지역인 아이다호 주의 새먼 강(Salmon River)의 미들 포크(Middle Fork)로 바뀌었습니다.

K-005

 

나의 계획은 글과 사진을 통하여 되도록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면서, 나의 나무 보트와 써머레스트 코트로 캠핑을 하면서 야생의 경치가 아름다룬 강을 달리는 것입니다.

 

 

[글과 이미지 출처 : 써머레스트 본사 블로그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