산 공기를 마시고, 별빛 아래에서 잠이 들고, 긴 산길을 오르는 등의 야외활동은 여러분의 삶을 풍요롭게 합니다.

 

Pix-3

 

자연에서 얻는 심리적인 이점

하이킹에서 얻는 신체적인 이점은 분명합니다. 그러나 심리적인 면은 어떨까요? 2015년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자연 환경에서 90분간 걷는 것은 부정적이고 강박적인 생각에 제동을 걸 수 있다고 합니다. 불쾌한 이메일을 받았을때 정신적으로 회복하려면 20분이 소요된다니, 야외로 나가는 것이 올바른 정신 건강 처방일 수도 있습니다.

또한 자연 치료는 스트레스를 줄여줄 수 있습니다.

2011년에 일본에서 발표된 한 연구에 의하면 자연에서 시간을 보내는 성인들은 스트레스를 나타내는 호르몬인 코티솔의 수준이 낮게 나타난다고 합니다. 이들은 또한 혈압과 심박동수가 낮게 나타납니다.

실제로 2013년의 한 데이터에 의하면 심한 우울장애가 있는 사람들이 자연에서 50분을 걸으면 훨씬 기분이 좋아진다고 합니다.

 

simon-migaj-421505-unsplash

 

문제의 해결

글이 써지지 않나요? 수학문제가 풀리지 않는다고요? 새로운 광고 캠페인의 영감이 필요하다고요?
2012년에 발표된 한 연구에서 야외활동 참가 전후의 창조력의 레벨과 문제해결 능력을 연구하였습니다. 4일 동안 미디어나 기술장치에 노출되지 않은 채 배낭여행을 한 후에는 창조력과 완벽한 몰입 정도가 50% 증가했습니다.

아웃도어 활동은 기억력 손실을 막고 집중력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수도 있습니다. 1991년도의 한 연구에 의하면 숲 속의 산책이 도시에서 걷거나 실내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보다 쇠퇴해진 집중력을 회복하는데 더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. 2008년 미시간 대학의 연구에서는 자연에서 걷는 것이 집중력이 향상된다고 발표했습니다.

 

Screen-Shot-2018-08-10-at-8_18_56-AM

 

자연: 만성질환의 처방전

이 데이터는 만성질환에 대한 실질적인 이점을 보여주고 있습니다.

염증 문제를 겪고 있는 제 파트너는 2012년 중국의 연구 결과를 듣고 기뻤습니다. 숲의 환경에 노출된 사람들이 도시에 노출된 사람들보다 더 낮은 수준의 염증을 일으킨다는 내용이었지요.

2004년의 한 연구에 의하면, 방과 후 및 주말에 야외 활동을 하는 어린이들은 집중력 결핍과 과잉 활동장애가 현저히 줄어든다 합니다. 또한 2013년의 한 보고서에 의하면 야외 활동을 하는 초등학생은 시력이 좋아 진다고 합니다.

2007년의 일본의 연구에 의하면 숲 속을 걸으면 혈액 속에 항암 단백질이 증가하는 것이 입증되었습니다.

과학은 아웃도어 활동이 인간에게 신체적뿐만이 아닌 심리적으로도 이롭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습니다.

JasperLake-0003

 

[글과 이미지 출처 : 써머레스트 본사 블로그]